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 관리체계 구축
상태바
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 관리체계 구축
  • 케이엔뉴스
  • 승인 2021.02.2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그룹사 ceo참여, 그룹 ,ESG 성과를 점검하는 'ESG 추진위원회' 출범
-ESG정량적 성과 공시, ESG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 국내 ESG 경영의 새로운 표준 제시
-조용병 회장, 신한 만의 차별화된 ESG 전략 추진을 위한 'ESG 3,0'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그룹 ESG경영 성과를 관리하고 ESG 전략 추진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하고,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작년 그룹이 추진한 ESG사업 실적을 리뷰하고, 그룹 친환경 전략인 ' Zero Carbon Drive' 의 우선 과제로 2030년 까지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의 38.6%를 감축하기 위해 탄소 배출량과 탄소 집약도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특히 조용병 회장이 직접 추진한 ESG 아젠다 토의에서는 각 그룹사 최고 경영진들이 '그룹사별 중점 추진 사업 프로세스에 ESG 전략을 내재화 하기 위한 방법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조 회장은 "ESG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대비한 기업의 백신과 같다"며, "ESG를 고민하고, ESG경영을 선언하는 ESG 2.0 단계를 넘어 신한만의 차별화 된 사업 모델을 발굴해 실행에 옮기는 ESG 3.0 단계로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고객, 정부, 투자자, NGO 등 기업의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지속 가능 경영 (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며,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ESG 성과 관리 체계를 구축 했으며, 이를 통해 매 분기별 ESG 성과를 지속적으로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