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포인트 활용 중고거래 서비스 출시..."안정성·편의성 높였다"
상태바
KB국민카드, 포인트 활용 중고거래 서비스 출시..."안정성·편의성 높였다"
  • 정서윤
  • 승인 2021.01.28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언스플래시)
(사진=언스플래시)

 

KB국민카드는 카드 포인트를 활용해 온라인에서 개인 간 중고 물품 거래 시 수수료 부담을 절반 이하로 낮춘 'KB국민 중고거래 안심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KB국민카드와 제휴된 중고거래 온라인 플랫폼에서 구매자가 물품 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해당 금액만큼 포인트가 충전돼 '안전결제(에스크로)' 계정에 예치되고, 구매 확정 시점에 예치된 포인트가 판매자에게 현금으로 지급되는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의 온라인 안전결제 서비스다.

제휴 중고거래 온라인 플랫폼 고객 중 KB국민카드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판매자의 경우 KB국민카드 고객이 아니더라도 서비스 이용 동이와 개인정보 제공 동의 과정을 거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 중고거래 안심결제 서비스'는 현재 ▲네이버카페 중고나라 내 유니크로 안전결제 ▲중고나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유니크로 홈페이지 등 3개 중고 물품 거래 플랫폼에서 서비스가 제공되며 제휴 확대를 통해 이용 가능한 중고 거래 플랫폼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서비스 이용 수수료는 거래 금액의 1.5% 이하로 기존 신용카드 안전결제(에스크로) 서비스 이용 시 판매자 또는 구매자가 부담했던 약 3.5~4.0% 수준과 비교해 수수료 부담이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다. 거래 대금도 구매 확정 당일 판매자에 지급돼 기존 대비 최소 3일 이상 빨라졌다. 

KB국민카드는 카드 거래를 가장한 불법현금융통(카드깡) 등 불법 거래와 비정상 거래를 방지하고자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활용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한도는 구매자의 경우 월 최대 100만원(상품권 업종 이용한도와 통합 관리), 판매자는 6개월 누적 금액 기준 최대 600만원으로 제한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자체 개발한 지급 결제 프로세스를 통해 기존 현금 송금 박식 대비 한 층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인간 중고 물품 거래가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라며 "중고 물품 거래 고객들의 결제 편의성 제고와 함께 개인간 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불확실성도 줄일 수 있어 20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중고 거래 시장 활성화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