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방류 수해현장에 국민권익위, ‘긴급 이동신문고‘로 고충해결 나서
상태바
용담댐 방류 수해현장에 국민권익위, ‘긴급 이동신문고‘로 고충해결 나서
  • 소윤서
  • 승인 2020.08.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국민권익위원회)
(출처=국민권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8일 집중호우와 용담댐 방류로 발생한 피해 주민들의 고충 해소에 적극 착수한다. 

 

이를 위해 14일 전현희 위원장이 직접 용담댐과 인근 지자체를 현장 방문해 피해 현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국민권익위는 민원 상담반수해복구 지원반으로 구성된 긴급 이동신문고를 편성해 피해현장에 투입하기로 했다.

 

전문조사관으로 구성된 민원 상담반은 피해지역 중 한 곳인 충북 영동군에 투입돼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다양한 고충을 청취하고 적극 해소할 계획이다.

 

긴급 이동신문고 민원 상담반은 1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양산면 송호리 피해현장에서 운영된다.

 

수해복구 지원반은 충남 금산군 피해지역에서 지역주민들의 수해 복구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또한, 국민권익위는 이번 집중호우와 댐 방류로 인해 발생한 수해에 대해 제도상 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문제점이 발견되면 재발 방지를 위해 적극 제도개선에 착수한다.

 

이번 집중호우와 용담댐 방류로 인한 수해와 관련된 민원이 있는 피해 주민들은 국민권익위가 운영하는 국민신문고에 마련된 새창 열기(팝업창)로 민원을 신청할 수 있다.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홍수피해와 같은 재난 등으로 인해 국민 고충이 발생하면 국민권익위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피해 주민의 고충을 해결하고, 필요 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어려움에 처한 국민에게 힘이 되는 든든한 국민권익위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