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자 65.3%, "공공임대주택 및 신규택지공급 확대해야”
상태바
무주택자 65.3%, "공공임대주택 및 신규택지공급 확대해야”
  • 소윤서
  • 승인 2020.08.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부동산 대책에 대한 국민의 생각이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논란이 되는 부동산 대책에 대해 지난달 23일부터 14일간 국민생각함에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생각함은 국민권익위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로, 국민 누구나 참여해 정부 정책과 관련된 의견을 제시·토론하거나 설문할 수 있는 참여 플랫폼이다.

 

지난 6월 정부가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을 발표한 시점 전후로 약 한 달간 국민신문고에 총 4천여 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다. 이에 국민권익위가 그 원인을 정확히 진단하고 보완방안을 제시하고자 정책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발표에 따르면 유주택자의 경우 과반수가 현 주택시장의 가장 큰 문제과도한 규제라고 응답(51.3%)했으며 그 해결방법으로 용적률 등 건축규제 완화(31.5%)’재건축·재개발규제 완화(24.1%)’등을 제시했다.

 

반면 무주택자는 과반수가 지역 간 양극화 심화(21.3%), 정책에 대한 불신(20.9%), 수급 불균형(20.4%)’ 등 다양한 원인이 문제라고 응답했으며 해결방법으로 공공·임대주택 확대(33.4%)’신규 택지 공급 확대(31.9%)’를 제시했다.

 

이번 조사에는 총 12,114명의 국민이 참여했으며 이 중 2,416명은 설문 문항 답변 이외 적극적인 추가 의견을 제시했다. 응답자 중 71.6%가 유주택자이고, 28.4%가 무주택자이다.

 

설문조사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가장 필요한 부동산 대책에 대해 유주택자는 건축규제완화’(31.5%), ‘재개발규제완화’(24.1%), ‘공공·임대주택 확대’(19.9%), ‘신규택지공급’(19.7%) 순으로 답했다.

 

반면 무주택자는 공공·임대주택 확대’(33.4%), ‘신규택지공급’(31.9%), ‘건축규제완화’(17.5%), ‘재개발규제 완화’(10.8%) 순으로 답했다.

 

이는 수도권 유휴부지를 활용한 신규택지공급’, ‘용적률 상향 등 건축규제 완화등이 주요 내용인 ‘8. 4. 부동산 공급 대책과 유사성을 보였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조사에서는 그동안 부동산 정책 관련 여론조사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던 무주택자의 의견을 수렴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본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부동산 대책 설문조사를 통해 모인 국민의 의견을 기초로 관계부처에 정책·제도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